fiogf49gjkf0d
어느 가을 오후 햇살이 아직 채 여물지 못한 벼 이삭을 위해 최선을 다 하는 것 같이 느껴진다. 수확을 앞둔 논에는 눈이부시도록 노란 벼들이 바람에 떨리고 길가의 나무들도 겨울채비를 시작하듯 색바랜 이파리들을 떨어내고 있다. 우리나라 어디를 가도 이렇듯 가을의 풍경은 참 여유롭다. 숨가쁘게 달려가는 시간이 가을 들녁에서는 반박자 느리게 가는것 같다. 가을의 산은 일년 중 가장 화려한 색깔들로 입혀진다.검푸른 기암들 사이로 화려하게 수 놓아진 단풍은 여인들의 어떤 화려한 옷 보다도 아름답기 그지없다. 마찬가지로 가을의 계곡도 조금있으면 다가올 겨울을 의식한 듯 숲은 숲대로 물은 물대로 자신들이 낼 수 있는 가장 화려한 빛깔로 치장을 한다. 하지만 이러한 화려함의 시간은 매우 짧고 빠르게 이동한다. 바로 뒤에 새로운 삶의 주기를 위해 추운 겨울의 긴 잠이 쫓아오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런지 가을을 그릴때면 마치 자신의 아름다움의 절정을 위해 마지막을 불사르는 불꽃 처럼 처절함이 느껴져 마음 한 구석이 조금씩 허전해 진다.

- 작가노트 중 '가을을 그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