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ogf49gjkf0d
작가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물질적 행복의 가치를
관조적으로 바라보기를 요구한다.
그의 그림 속에서 빛나는 왕관, 비단옷, 새틴, 샹들리에...
이것들은 우리 모두가 달려가 획득하고자 하는, 마치 그것들만 소유하면
행복이 저절로 생겨날 것 같아서 붙잡고만 싶은 환상의 이미지들이다.
그러나 회색, 청색의 단조로운 색감으로 조율된 화면 안에서 지속적인 붓질로 보여주는
작가의 성실성은 잡힐 듯 하늘거리는 세속의 가치에 대해 진지한 물음을 던진다.

- 갤러리 아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