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ogf49gjkf0d
회화 공간에서의 우아한 사색   ――키지마 쇼고의 세계

                               타테하다 아키라
  (국립국제미술관장. 다마미술대학 객원교수)

스며드는 섬세한 농담(濃淡)의 변화를 보여주는 옅게 칠해진 색채와 종이콜라주에 의한 뉘앙스가 풍부하고 부드럽게 느껴지는 텍스쳐. 키지마 쇼고의 최근 작품은 그야말로 부드러운 시처럼 보이지만, 그만의 우아한 세계가「영도(零度)」라고 불리워 지고 있는 것은 왜일까. 「영도(零度)」라는 말이 가지는 경질의 어감과 관념성은, 이 화가의 섬세한 감수성의 세계란, 호환되지 않는 것으로 생각되기도 한다.

그렇지만 그의 작품 앞에 잠시 멈춰서 있으면, 그 감촉 어딘가 이상한 긴장감이 있는 것처럼 생각된다. 온화한 표정 속에는 깊고 근원적인 사색이 머물고 있다고 해도 괜찮다. 이 화가에게 있어서 제작은 아마 회화라는 형식 그 자체의 가능성을 스스로의 눈과 손에 의해서 되물으려고 하는 작업인 것이다. 「영도(零度)」라고 하는 타이틀도 그러한 긴장감 있는 문제 의식으로부터 온 것임에 틀림없다. 조금 독단적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물론 최종적으로 우리의 앞에 있는 작품의 도리를 과시하고 있는 것도 아니지만, 일원적인 해석을 강요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화면의 의미는 중립이며, 어떠한 견해에 대해서도 쉽게 열리고 있는 것이다. 희미하면서 풍요로운 변화를 보여주는 색채의 장난에 마음이 매료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거기에 문득 얼굴이나 다리와 같은 의인화된 형상을 감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또한 종이콜라주가 자아내는 모자이크 패턴의 아름다운 리듬을 도연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것들은 각각의 회화공간에서의 아름다움이며 그 어떤 것이 올바른 견해라는 것은 아니다.

마치 같은 종이처럼 보이는 것들은 여기저기에 문자가 틈새를 만들어 보이고 있지만 모두 그에게 보내져 온 전람회안내장을 반대로 부친 것이라 한다. 그것들이 부분적으로 벗겨져 있어서 뒤편의 문자가 희미하게 나타나고 또 색에 의해서 다양하고 우연한 형상이 떠오른다고 한다. 실로 독특한 효과가 생기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 치더라도 흥미로운 것은 콜라주의 소재가 모두 주위의 것, 즉 화가 자신의 주소에 도착한 편지라고 하는 사실이다. 작품에 감도는 친밀한 분위기 중 한 가지는 사적인 발상으로부터 와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콜라주 방법은 주목 받아야 할 역사가 있다. 2000년대 전반의 작품을 보면 종이조각뿐만이 아니라 같은 크기의 헤어라인을 걸친 알루미늄•플레이트가 붙여져 있고 1990년대의 작품은, 무기적인 알루미늄• 미니멀한 릴리프 구성에 있는 것 같다. 플레이트 일부는 아크릴로 채색 되어 있지만 그것도 균질의 모노크롬인 것이다. 이 모노크롬의 색면을 한 층 더 거슬러 올라가면 이십 대 마지막에 제작된 흑일색 (黒一色) 의 작품과 맞닥뜨리게 된다.

그렇다면「영도(零度)」란 본래 표현적인 것에 부정을 의미하고 있던 것임에 틀림없다. 거기에 이윽고 금속 무채색의 빛이 비추기 시작하고 어둠과 빛의 대비적인 관계 중에서 부드러운 색채가 생성되어 그 색채가 사적인 발상 세계를 유혹해, 스스로 우아하게 진동하는 색채의 바다와 유동적인 형상을 가져왔다••••. 굳이 말하면, 그런 줄거리를 상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여기서 강조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은 이 스토리가 회화라는 형식의 가능성에 대한 진지한 탐구스토리와 다름없다고 하는 점이다. 온화한 빛이 비추는 오늘의 작품화면이 우리 눈을 따듯하게 하면서, 공간으로서 결코 이완이 없는 것은 그런 이유이다. 우아함과 깊게 근원적인 사색이 일체화한 키지마 쇼고, 화가로서의 자질을 높게 평가하고 싶다.


An Elegant Contemplation into Images: the World of Shogo Kijima

Tatehata, Akira
Director, National Museum of Art, Osaka
Visiting Professor, Tama Art University, Tokyo

The recent works of Shogo Kijima are embedded with poesy, tenderness, and a delicate graduation of thinly painted colors, as if dyed and blotted; mild but rich texture created by paper collage. However, what brought the artist to put the brutal title to his paintings as “Zero Degrees”, which sounds rather contradictory to his world of elegance? Due to the strong sense of hardness and pensiveness associated with this word, this title sounds incompatible with the delicate and fragile sensitivity of the artist.

Let us face his world by taking another look at his tableau. It is true that calm and gentle are the lights floating in his image, but the viewer may notice that a strange sense of tension is prevalent in its textural surface as well. A deep, meditative contemplation has taken root in his genial expression. For this artist, the act of creating images has always been a reflective exploration of the potential of painting as a style of artistic expression by using his own hands and eyes. Thus, I imagine that the title Zero Degrees is derived from his serious attitude.

Kijima’s paintings, presented before audiences, do not show off his philosophical statements, nor do they force a single way of seeing. Instead, they are always kept open to any kind of interpretation. Some audiences may be attracted to the playful mélange of soft and rich colors, and some others may be fascinated to find anthropomorphic forms among the colors. Visual rhythm, created by the collage with square-shaped cut-out paper, may remind some audiences of a mosaic which will grab their hearts with its sophistication.

These are all affluent resources of aesthetic experiences derived from Kijima’s pictorial space, and there is no correct way of seeing it.
Among the collaged pieces of paper, which are all nearly identical, some blurred fragments of texts are identified. They are all letters: exhibition invitations and announcements sent to the artist, which he placed onto his painting facing the back. The completed image is amusingly characteristic, with an assortment of hazy printed letters and a variety of obscured forms that the artist effectively created by tearing and peeling the cards glued to the canvas. It needs to be noted that the all collaged materials are posted mail addressed to him; in other words, highly private objects in the everyday surrounding of the artist. The source of this intimate atmosphere around his works can be traced to this personal inspiration.

Furthermore, these collaged works are not a unique outcome of his recent artistic exploration. Instead, they are based on a principal history of his creative career. In a series of his works in the early 2000s, the artist kept placing identically cut-out and polished plaques of aluminum, as well as pieces of paper, over the canvas. This attempt dates back to his 1990s works, which were a series of minimalist relief compositions solely using aluminum plates. They are all highly monochromatic, even though some of the plates are colored with acrylic paints. This stoic monochromatism took root in his late twenties’ works: tableaux colored only in black.

Now the reason will be finally be revealed as to why the artist gave such a harsh title as, Zero Degrees : his will toward complete refusal of any kind of creative expression. Here I imagine his concept as an aesthetic journey to seek for his art; a ray of light, evolved from monochromatic metal, interrupted his nightly painted canvas and generated a range of gentle colors from the contrast of light and dark. The gentle hues inspired the artist to incorporate his personal life, finally reaching to a calmly swelling ocean of diffused colors and elegant forms.

I have to stress that this imaginative story, as well as his paintings themselves, are nothing but an outcome of his serious attitude to explore the potential of painting as a form of artistic expression. As the gentle lights, delicately playing in his recent works, eases the viewers’ eye, his canvas never fails to sustain a bracing tension, which comes from his genuine and sincere attitude toward art. I truly respect Kijima’s integrity as an artist, who keeps creating works blended with elegant images and unfathomable aesthetic contemp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