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ogf49gjkf0d
Shim Hyun Hee's Solo Exhibition

2013.11.13 - 11.30

오프닝: 11월 13일 수요일 오후 5시

심현희의 꽃

심현희의 작품엔 늘 꽃이 있다. 꽃을 그려서만이 아니라 그의 작품의 색과 질감이 주는 모두가 꽃 그림이다. 꽃처럼 창작자의 영감을 자극하는 것은 드물다. 꽃은 색채와 형태와 향기 자체로도 즉물적 아름다움을 보여주지만, 계절마다 피어나 다양한 개성을 지니고 벌과 나비와 햇빛과 바람 등의 주변적 요소들과 맺는 관계에 작가의 경험이 더해져 풍부한 상징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준다.

묘사의 기교를 의도적으로 버림으로써 맑음을 획득한 그의 꽃 그림은 순진무구한 아이의 그림 일기를 연상시킨다. 하루를 거슬러 맘 속에 찍힌 이미지를 구성하는 그림 일기처럼, 그도 그가 지내온 시간을 곱씹어 떠오르는 이미지들을 채집하여 옮겼을 터인데 늘 꽃들이 함께 한다. 때론 식인화같이 크고 화려하게 활짝 벌려진 꽃이 큰 화면 가득하기도 하고 산화공양하는 것처럼 작고 연약한 꽃송이들이 화면에 흩뿌려져 있기도 하다. 평생을 그림을 그리며 살아온 여성 화가로써, 또 한국화의 전통과 새로운 모색을 고민해온 그의 화력에 찍힌 고뇌가 그의 그림 속의 꽃들이 대변하고 있다. 당당한 외래종 다알리아 꽃이기도 하고 우리 들판에 잔잔히 피어 있는 패랭이 꽃이기도 하며 아무 생각이 나지 않는 막막한 창작의 시작에선 뭔지 모를 꽃 같은 것이기도 하다.

그림에 붙이는 그림 일기의 제목은 작가가 삶을 통찰하고 변화를 온 몸으로 받아들이는 그윽한 눈길이 시적으로 표현돼 있다. ‘거친 파도와의 싸움도 오늘까지’,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 ‘나였던 그 아이’같은 그림의 이름을 되뇌이며, 그의 그림 앞에 서면 알 듯 모를 듯 어떤 교감이 통한다. 꽃을 그렸지만 꽃을 통해 문자나 말보다 더 큰 이야기로 소통하고 싶은 심현희의 꽃 그림은 작가의 그림 일기이며 그림 시이다.

갤러리 아트링크
대표 이경은